한-브 국제공동제작 “해녀-바다의 힘”내셔널지오그래픽 판매 및 방영 성료

기사입력 2018.03.13 11:15 조회수 17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김영준)은 세계적인 다큐멘터리 제작사인 내셔널지오그래픽 채널에 국제공동제작 콘텐츠 <HAENYEO: A FORÇA DO MAR(해녀: 바다의 힘)>를 판매 및 방영했다.

 

20180313111332.jpg

 

한콘진의 ‘국제방송문화교류사업’ 지원을 받은 본 다큐멘터리는 방송콘텐츠 신흥시장에서 한류에 대한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현지 방송사와 국내 방송사가 공동제작하고 교차 방영을 추진했다.

 

 

<해녀: 바다의 힘>은 공동제작 방송사인 TV Cultura Brasil에서 3월 8일 자정과 3월 11일 저녁에 걸쳐 총 2회 방영됐으며, 내셔널지오그래픽 채널에서는 3월 8일 저녁 8시 15분에 방영됐다. 내셔널지오그래픽 판매 및 방영은 남미 권역을 대상으로 18개월간 방영하는 조건 하에 계약이 체결됐다.

 

2018031311141.jpg

 

 

 

방영에 앞선 지난 4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개최된 <해녀: 바다의 힘> 시사회에는 내셔널지오그래픽 채널 관계자, TV Cultura Brasil, 기자 등 100여 명의 관객이 참석한 가운데 사진전시회, 스크리닝, 제작과정 소개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시사회에서 소개된 <해녀: 바다의 힘>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제주해녀’를 집중 조명한 다큐멘터리로, 화산섬 제주도의 척박한 여건 속에서 유일한 생계 수단으로 남은 해녀의 삶과 전통 해산물 채취과정을 밀착 취재했다.

 

 

제작자인 리지아(Lygia) 감독과 루치아노(Luciano) 사진작가는 ▲‘해녀’와 ‘바다’라는 소재 선정 배경 ▲영상과 사진의 교차편집 노하우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에 따른 해녀들의 소회 등을 밝혔다.

 

 

20180313111430.jpg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해녀가 산소통을 쓰지 않는 이유에 대해 루치아노 작가는 “자신의 숨만큼만 머물면서 바다가 주는 만큼만 가져오는 것이 해녀들의 약속”이라고 답하며 자연 친화적인 해산물 채취방법을 깊이 있게 담아냈다고 자평했다.   

  

한편, 한콘진은 ‘국제방송문화교류사업’을 통해 브라질을 비롯한 캄보디아, 우즈베키스탄, 남아프리카공화국, 네덜란드, 라트비아 등 6개국과의 공동제작 프로젝트를 지원했다.

 

총 7편의 스포츠 이벤트 관련 다큐멘터리 중, 특히 남아공과의 공동제작 프로그램인 ‘우리들의 은빛 릴레이(KBS1)’가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 최고 5.6%의 시청률을 기록하는 성과를 달성해 주목받은 바 있다.

 

20180313111446.jpg

 

김경석 한국콘텐츠진흥원 방송본부장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올해에도 국제방송문화교류지원사업을 통해 국제공동제작을 지원하고 신한류 확산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힘쓸 계획”이라며, “이를 계기로 향후 호혜적 국제문화교류는 물론 한류 방송콘텐츠의 해외 진출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순천구례곡성담양인터넷 뉴스 구독신청

 

기사제보/광고문의/취재요청(061)741-3456

[순천구례곡성담양인터넷뉴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인터넷핫뉴스 (구 순천인터넷뉴스) |  등록일 : 2012년 9월 25일 | 발행/편집인:김만석 | 청소년보호책임자:김만석
  • 전남 순천시 해룡면 상대석길 29 (3층) | 제보광고문의 010-3855-3565  | 등록번호 : 전남.아00184   
  • Copyright by schinews.com All rights reserved.E-mail: mskim55515@naver.com
인터넷핫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넷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