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인경, 김정란, 박능생, 박영길 4인展 “또 다른 세상 속으로... Another Season ”

기사입력 2021.11.24 20:03 조회수 1,07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1. 12.1 (수) ~ 12. 18 (토)

장은선 갤러리 (서울시 종로구 운니동 19번지)

 www.galleryjang.com (02-730-3533)

 

 펜데믹 이라는 긴 터널을 뚫고 우리는 새로운 계절을 맞이하게 되었다.

 

매번 거듭되는 봄, 여름, 가을, 겨울이 아니라 Covid-19 이후 라는 또 하나의 계절 그 계절의 한 가운데 서서 우리는 늘 보던 풍경을 새롭게 맞이하게 되었다.

전시 <Another season>의 네 작가(권인경, 김정란,박영길, 박능생) 의 그림 역시 늘 보던 풍경을 새롭게 보여주고 있다.

순서에 따른 계절이 아니라 또 하나의 계절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권인경작가의 작품 속에는 논리와 이성으로 설명 할 수 없는 비현실적인 풍경이 한 화면 속에 혼재해있다. 이렇게 창조된 공간을 작가는 Heartland 라고 한다. Heartland는 지리학적인 좌표상의 중심지면서 마음속에서 관심을 집중하는 정신적인 사고의 중심지이다. 이곳에 표현된 시각적 이미지들은 기억과 상상의 콜라주로서 암호해독 과정처럼 그 이미지를 읽어 내고 있다,

 

[크기변환]권인경, 개인의 방7, 104×144.5cm, 한지에 고서꼴라쥬, 수묵, 아크릴, 2020.jpg

권인경 작가

 

김정란작가의 최근 작품 주제는 Dream이다. 잠을 자면서 떠오르는 감각, 실현하고 싶은 희망, 헛된 기대나 생각을 꿈이라 한다. 그래서 꿈은 현실이 아니지만 현실과 함께 하고 현실이지만 현실이 아닌 또 하나의 시간, 이 시간의 공존 안에서 사람들은 조금씩 숨을 쉬곤 한다.

 

[크기변환]김정란, 잠 2_52x39cm_비단에 채색_2021.jpg

김정란 작가

 

박영길작가의 작품은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풍경들의 소중함을 다루고 있다.

익숙한 풍경속에서 같이 호흡할 수 있는 것 자체가 이렇게 특별한 일이 되고 또한 새삼스러운 일이 되어버린 오늘. 빛과 바람, 대지의 풀과 나무들의 귀함을 다시 한 번 알게 해준다.

 

[크기변환]박영길 Wind-road Seoul|한지에 수간채색|55cmX 90cm|2021.jpg

박영길 작가

 

박능생작가는 해외여행이나 프로그램을 통해 각 나라의 거리를 거닐고 거기에서 느껴지는 색다른 이미지 혹은 또 다른 시각을 통해 채집된 풍경을 표현하고 있다. 뉴욕, 파리, 베를린, 스페인 등 여러도시에서 느꼈던 경험은 도시를 알아가는 과정으로 또 하나의 낯설음과 마주하는 소중한 시간들이다.

 

[크기변환]박능생 Spain-Granada , korean ink on paper. Acrylic.clay pot,  93X64cm,2021..jpg

박능생 작가

 

한편 권인경, 김정란, 박영길, 박능생 작가는 한국화를 전공하고 대학에서 후학을 양성하는데 힘쓰고 있다. 네 명의 작가들은 30여점의 작품으로 2021년 <Another season>에 장은선 갤러리에서 새로운 세상과 조우한다.

[김형규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