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시장, 유엔 해비타트 글로벌 솔루션 실장 라파엘 투츠 등 접견

유엔 해비타트, 세계 최초 해상도시 건설 논의를 위한 부산 방문
기사입력 2021.11.23 19:50 조회수 1,02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오늘(23일) 오후 라마다앙코르호텔 부산역점에서, 유앤 해비타트 라파엘 투츠 글로벌 솔루션 실장, 해상도시 개발기업 오셔닉스 마크 콜린스 첸 최고경영자(CEO) 등 접견

◈ 박형준 시장, 인류 공동 위기에 대응·극복하는 해상도시 프로젝트에 적극 협력,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와의 시너지 효과로 혁신의 파동 일으키며 부산 먼저 미래로 이끌 것 ◈ 라파엘 투츠 실장, 부산보다 더 나은 파트너 도시 기대할 수 없어… 인류와 자연이 지속가능한 균형을 이룰 첫 번째 해상도시 프로젝트 될 것

 

  박형준 부산시장은 오늘(23일) 오후 라마다 앙코르 호텔 부산역점에서 유엔해비타트(UN-Habitat) 글로벌 솔루션 실장 라파엘 투츠, 해상도시 개발기업 오셔닉스 최고경영자(CEO) 마크 콜린스 첸 등 ‘지속가능한 해상도시’ 건설을 위한 관계자들을 접견하고 환담을 나눴다.

 

image02.png

 

오늘 만남은 지난 18일 세계 최초 해상도시 시범모델 건설을 위한 부산시·유엔 해비타트·오셔닉스 간 3자 양해각서(MOU) 체결 이후, 유엔 해비타트 측에서 향후 해상도시 건설 추진과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박 시장과의 면담을 요청함에 따라 성사됐다.

 

 박 시장은 먼저 부산을 방문해준 것에 대한 환영 인사를 전하며 “해상도시라는 역사적인 프로젝트에 부산이 참여하게 돼 기대가 매우 크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노력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인류 공동 위기에 대응·극복하기 위한 세계 최초 해상도시 프로젝트에 적극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image03.png

 

이에 대해, 라파엘 투츠 글로벌 솔루션 실장은 “부산보다 더 나은 파트너 도시를 기대할 수 없었다. 한국 사람들은 끊임없이 기술과 문화를 전 세계에 수출하며 혁신능력을 보여왔다”라며, “이 프로젝트가 인류와 자연이 더욱 지속가능한 균형을 이루도록 할 첫 번째 해상도시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에 화답하며 “‘지속가능한 해상도시’ 프로젝트는 부산시가 지향하는 탄소중립, 그린스마트 도시에 완벽히 부합할 뿐만 아니라, 부산시가 유치하고자 하는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주제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와도 궤를 같이한다”라며, “이 프로젝트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와도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내, 대한민국에 혁신의 파동을 일으키며 부산 먼저 미래로 이끌 것이라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image04.png

 

유엔 해비타트 관계자들은 이 접견을 마치고 해상도시 시범모델 건립 후보지인 북항 일원을 둘러본 뒤, 오는 25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대한민국 도시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상규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