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나 반갑습니다”지스타 2021 개막!

오프라인으로 다시 돌아온 ‘지스타, 17일 벡스코 개막’
기사입력 2021.11.17 18:29 조회수 1,11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11.17.~21, 벡스코 등, 게임전시, 비즈니스, 콘퍼런스, 이스포츠 행사 등 동시에 열려… 지스타 캐릭터 최초 개발, 다양한 굿즈와 함께 지스타 연계 미션 관광 프로그램 첫선

◈ 안전한 행사를 위해 1일 사전 예매 입장 인원 제한(6,000명), 행사기간 4일에서 5일로 연장, 미성년자를 포함한 모든 참관객은 백신접종 또는 PCR 검사 음성 반응 확인 필요

 

 그동안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 19) 장기화로 현장 행사가 그리웠던 게임 관계자들을 달래줄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 지스타가 오늘(17일) 화려한 막을 올렸다.

 

image01.png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 벡스코에서 글로벌 게임전시회 ‘지스타 2021(이하 지스타)’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지스타는 국내 최대의 글로벌 게임전시회로 (사)한국게임산업협회(협회장 강신철)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정문섭)이 주관한다. 부산시는 지난 3월 최대 2028년까지 지스타 개최도시로 선정되어 올해로 13년째 개최도시(Host CITY) 역할을 맡고 있다.

 

image02.png

 

2019년 역대 최대규모로 지스타가 개최됐던 이후, 2020년 코로나 19 확산세로 전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가 2년을 기다린 끝에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되는 바로 11월 다시 벡스코에서 오프라인 행사로 부활하게 됐다.

 

 2년 만에 다시 현장에서 개최되는 지스타는 ‘다시 만나 반갑습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시민들에게는 게임전시, 신작게임, 이벤트 등을 현장에서 직접 체험할 기회를, 게임 업계에게는 기업 간 소통의 장과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 철저한 방역체계 구축으로 안전한 지스타 개최  

 먼저, 단계적 일상회복에도 철저한 방역체계를 구축해 안전한 지스타 개최를 빈틈없이 준비한다. 입장 혼잡도를 낮추기 위해 1일 티켓 판매 수량을 6,000장으로 제한하고 현장 판매 없이 사전 예매만 진행한다. 또한, 행사 기간을 기존 4일(목~일)에서 5일(수~일)로 늘렸다.

 

image03.png

 

 특히,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 19) 확진 증가세가 뚜렷한 미성년자들의 안전을 위해, 미성년자를 포함한 모든 참관객은 코로나 19 백신접종을 완료(14일 경과)하였거나 방문일 기준 3일 이내의 PCR 검사 음성 반응이 확인되어야 행사를 참관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강도 높은 방역수칙을 적용했다.

 

■ 다양한 부대 행사와 특별 이벤트 개최   

 올해 지스타에는 게임산업에 영향력이 큰 ‘메타버스’ 등 게임콘텐츠 분야의 최신 이슈와 트랜드를 들을 수 있는 국제게임콘퍼런스가 3개 트랙, 38개 세션으로 역대 최대규모로 마련돼 그동안 현장 행사에 목말랐던 게임산업 관계자들의 소통의 장이 될 전망이다.

 

 부산이스포츠경기장에서는 11월 19일에서 21일까지 3일간 ‘지스타컵 이스포츠 페스티벌(G-FESTA)’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올해는 부모와 자녀가 2인 1팀으로 출전하는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또한, BRENA 창의력 대전, 도티 등 인플루언서 이벤트, 패밀리 트라이애슬론 등 여러 가지 연계 프로그램들도 마련돼 경기장 분위기를 한층 더 달아오르게 할 예정이다.

 

image04.png

 

부산시립미술관에서는 11월 17일부터 12월 12일까지 본관 3층 소전시실에서 게임과 예술을 결합한 형태의 게임 IP 기획전시가 열린다. ‘라그나로크’를 개발한 유명 게임사 ‘그라비티’와 협업해 북유럽 신화를 배경으로 하는 게임 속 이야기를 표현하고, 게임 속 아이템을 팝아트 형식으로 재해석한다.

 

■ 지스타와 부산  

 지스타 개최도시의 위상에 걸맞게 이번 지스타에는 부산게임기업 23개사가 참여해 부산공동관을 꾸린다. 지난 9월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에 참가했던 30개 인디개발사(팀)도 ‘BIC 쇼케이스’에 참여해 게임콘텐츠를 전시할 예정이다.

 

 또한, 부산기념품10선협의회와 협력해 최초로 개발한 지스타 캐릭터 ‘타닥’과 다양한 굿즈를 선보이고, 부울경관광벤처협의회와 협력을 통해 지스타와 관련 있는 부산의 대표적인 공간에 미션을 만들어 지스타와 부산의 게임산업 공간을 동시에 알리는 관광 미션 프로그램도 올해 처음으로 마련됐다.

 

image05.png

 

 한편, 올해 지스타의 서막을 알리는 개막식은 11월 17일 오후 2시 박형준 부산시장, 강신철 지스타 공동조직위원장,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벡스코 제1전시장 지스타 특별무대에서 펼쳐졌다.

 

개막식은 개막 영상 상영, 개막 세리모니 등으로 진행됐으며, 이후 참석자들은 메인스폰서인 카카오게임즈, 크레프톤 부스 등 지스타 전시장을 둘러보았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 상황에 굴하지 않고 오프라인으로 개최되는 지스타 행사에 다채로운 요소들을 부가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앞으로도 지스타가 다양한 가치가 공존하는 국제문화페스티벌로 성장하게끔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다시 만나 반갑습니다(지스타 2021 개최 슬로건)”라고 전했다.

 

image06.png

 

또한, 박형준 시장은 이날 개막식에 앞서 13시 30분 벡스코 프레스센터에서 부산을 세계적인 게임산업 도시이자 세계적인 게임문화 도시로 발전시켜 부산경제의 미래를 바꾸는 3대 전략 12개 과제, 5년간 2,769억 원이 투입되는 게임산업육성 비전 ‘게임 체인저 人 부산‘을 발표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