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전라남도-제주도교육청 평화·인권교육 현장에 가다

유성수 교육위원장, 박진권 여순10‧19사건 특위위원장 제주4·3현장 방문
기사입력 2021.04.05 21:29 조회수 1,02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남도의회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전남도교육청과 제주도교육청이 공동으로 실시한 ‘제주4·3-여순10·19 평화·인권교육 공동 수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크기변환]1-43평화공원 추념식.jpg

 

이번 행사는 지난 12일 두 지역 교육청이 맺은 '제주4‧3-여순10‧19 평화‧인권교육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이뤄졌으며 전남도의회에서는 유성수 교육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장성1)과 박진권 여순10·19사건특위 위원장(더불어민주당·고흥1)이 방문단으로 초청되었다.

 

방문단은 1일 오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참배를 한 후, 평화·인권교육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에 참여했다. 이어 북촌 너븐숭이 기념관 등 제주 북촌지역 4·3유적지를 둘러보았다.

 

다음날 2일에는 제주 한림여중에서 '제주4‧3-여순10‧19평화‧인권교육 공동수업'이 열렸고, 이후에는 일제강점기 때 사용하던 일본군 비행기 격납고 등 대정읍 송악산 주변 4·3 유적지를 둘러보았다.

 

마지막 날 두 의원은 관덕정 등 제주시 4·3 유적지를 둘러본 뒤, 따로 제주교육박물관을 방문하여 제주 교육의 역사와 관련 전시품을 관람하기도 했다.

 

유성수 위원장은 “이번 일정은 여순 사건 유족 및 그 지역 학생들이 제주4·3에 대해 배우면서 전남과 제주가 서로의 아픔을 공감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는 앞으로 여순10‧19와 제주4‧3에 대한 인식을 바로잡고 두 지역 평화·인권 교육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크기변환]2-43평화공원 추념식.jpg

 

박진권 특위 위원장은 “4·3특별법이 지난 2월 개정되어 추가 진상조사, 특별재심, 위자료 지급 등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기반이 마련되었다”며 “마찬가지로 여수·순천 지역 희생자 명예회복과 유족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서 여순10·19 특별법도 반드시 통과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