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의원, 홍익대는 박형준 후보 자녀 입시부정 청탁 의혹 자료를 즉시 제출하십시오!.

기사입력 2021.03.30 10:57 조회수 1,03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숨는 자, 감추는 자가 범인이다.’
대형 비리 사건이 있을 때마다 법칙처럼 통하는 경구입니다. 최근 저희 더불어민주당 교육위원들은 이 말을 다시 떠올리게 됩니다.
 

[크기변환]박찬대 증명사진.jpg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배우자와 자녀가 연루된 홍익대 미대 입시 부정청탁 의혹이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20여 년 전 홍익대 미대에 지원한 박 후보의 자녀와 함께, 배우자가 김승연 홍익대 전 교수를 만나 입시 부정을 청탁한 사건입니다. 입시에 붙여달라고 매달려 80점 이상 실기시험 점수를 줬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김 전 교수에 따르면, 원하는대로 해줬지만 박 후보 자녀는 다른 이유로 입시에서 탈락했다고 합니다. 성공하진 못 했지만 부정청탁 자체는 부끄럽고 비난받아 마땅한 일입니다. 많은 언론을 통해‘공정’을 수도 없이 말했던 박 후보의 과거 발언을 생각한다면, 공직 후보자의 자격조차 의심스럽습니다.
 
청탁받고 점수를 조작했다는 당사자의 양심고백을 박형준 후보는 송두리째 뭉개버렸습니다. 박 후보 자녀는 아예 홍익대 미대 입시에 응시한 바가 없다고 합니다. 심지어 김 전 교수와 이를 알린 장경태 의원과 경향신문 기자 등을 고발했고, 5억 원의 민사소송까지 제기했습니다.
 
김 전 교수의 양심고백은 선거를 앞두고 뜬금없이 나온 것이 아닙니다. 홍익대 미대 입시비리를 보다 못한 김 전 교수는 2008년에 내부고발을 진행했고, 증거와 증언이 쏟아져 대대적으로 언론에 보도됐으며, 일부 교수는 징계 처분도 받았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홍익대는 미대 입시에서 실기시험을 폐지했습니다. 그러나 2009년 박형준 후보가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재직하던 시기에 홍익대 입시 비리 사건은 검찰의 종결로 덮이고 말았습니다.
 
홍익대 측의 반응은 의심을 증폭시킵니다. 의혹이 불거진 이후 교육위 소속 정청래, 박찬대, 강득구 의원 등은 홍익대에 관련 자료를 요청했으나 홍익대는 일주일을 넘겨 회신 공문을 보내 「공공기관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들어 자료요청을 거부했습니다. 이미 공적 사안이 된 사건을 개인정보 보호란 핑계로 뭉갰습니다. 당당하지 못한 태도입니다.
 
시험 응시 여부 같은 간단한 사실조차 홍익대가 확인해주지 않는 것은 박형준 후보의 거짓말 의혹을 감추려하거나, 공범임을 의심받는 처사입니다.‘입학사정대장’만이라도 홍익대가 확인해 줄 수 없단 말입니까? 이것마저 안 하겠다는 것은 홍익대가 자녀 입시비리 의혹을 받는 박형준 후보와의 특별한 인연을 더욱 의심케 하는 어리석은 행동입니다.
 
소나기만 피하면 된다는 생각을 가진 홍익대에 엄중 경고합니다. 국회에서 요청한 자료 중 확인 가능한 내용은 오늘 늦게까지라도 제출해주시기 바랍니다. 제출하지 않을 경우 직접 대학을 방문해 자료를 제출받겠습니다. 향후 국회에 부여한 모든 권한을 사용해 관련‘입시비리’의 실체를 따질 것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