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성완 권한대행, 새로운 미래 먹거리 위한 국비 확보에 사활

부산시, 2021년 최대 국비 확보를 위한 국회 등 방문
기사입력 2020.11.15 18:26 조회수 1,02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11.12.~13. 이틀간 국회 방문해 예결위, 기재부 등 국비 관련 핵심관계자 개별로 만나

◈ 부산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주요 핵심사업 예산 지원 요청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부산의 미래 먹거리 육성을 위한 국비 확보에 사활을 걸었다.

 

image01.png

 

변 대행을 비롯한 부산시 관계자들은 12일과 13일 국회와 기재부를 연이어 방문해 국회의 정성호 예결위원장, 추경호 예결위 간사, 박재호‧박수영‧황보승희 예결위원, 이광재 K-뉴딜본부장, 최인호‧하태경‧전재수 의원, 기재부의 안도걸 예산실장, 한 훈 경제예산심의관, 김완섭 사회예산심의관 등 예산확보 핵심 인물들을 만나 내년도 부산시 국비 확보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요청했다.

 

 부산시는 현재 총 23건 2,652억 원의 국비 예산을 증액 요청한 상태다. 주요 사업은 조선해양 경량·고성능 소재혁신 플랫폼 구축, 자원순환산업(post플라스틱) 클러스터 구축,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조성 등 국비 확보대상 사업과 상임위 단계에서 예산이 반영된 가덕신공항 건설 용역비, 부전~마산 복선전철 철도차량 구입비, 경부선 철도시설 효율화 사업 등 부산의 백년대계를 위한 핵심과제다. 특히, 시는 도시철도 노후 전동차 교체, 도시철도 노후 시설 개량, 도시철도 법정 무임승차 손실지원 등에 총 1,288억 원을 요청했다.

 

 변성완 대행은 “부산 도시철도는 일평균 94만명 이상의 부산, 김해, 양산 시민들이 이용하는 중요 교통수단”이라며 “도시철도의 안정적인 운영과 시민들의 쾌적한 이용을 위한 예산을 꼭 반영해달라”고 적극적으로 요청했다.

 

 이날 협의한 신규 반영 사업은 ▲조선해양 경량․고성능 소재혁신 플랫폼 구축(36.6억원) ▲자원순환산업 클러스터 구축(30억원) ▲부산 서비스 융복합 연구센터 설립(30억원) ▲연구소기업 클린성장지원센터 구축(10억원) 등 총 14건 1,614억 원이다.또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조성(23.5억원) ▲덕천동~아시아드주경기장(만덕3터널) 도로건설(81.4억원) ▲을숙도대교~장림고개간 지하차도 건설(123억원) ▲분뇨처리시설 현대화 사업(120.8억원) 등 총 9건 1,038억 원의 사업비는 국회증액을 요청했다.

 

image02.png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내년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부산이 재도약할 기회다. 미래의 새로운 먹거리를 찾기 위해 국비 확보에 사활을 걸겠다”며, “한국판 뉴딜과 연계해 중장기적으로 부산형 지역사업을 추진하고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니 적극적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상규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