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강력 대응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대책 1차 실무협의회」 개최
기사입력 2020.11.12 18:38 조회수 1,06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오늘(12일) 오전, 울산·경남·전남·제주 등 한일해협 인접 시·도와 공동 대응 위한 1차 실무협의회 개최… 공동 협의체 구성 및 정례회의 개최에 합의

◈ 같은 날 오후 2시, 주한 일본대사관 내방… 부산시, 방사능 오염수 방출 관련 유감 표명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오늘(12일) 오전 11시, 시청 18층 회의실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저지와 공동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1차 실무협의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image01.png

 

이날 실무협의회에는 울산, 경남, 전남, 제주 등 한일해협에 접해있는 시·도 담당과장이 참석했다. 부산을 포함한 이들 5개 시·도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대응을 위한 공동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정례회의를 통해 협력과제를 발굴하는 등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같은 날(12일) 오후에는 주한 일본대사관의 아난 케이이치 제1등서기관과 스즈키 마사토 주부산 일본총영사관 부총영사가 부산시청을 방문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에 관한 일본의 입장을 설명하였다.

 

 이에 부산시는 국민 전체가 크게 우려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오염수 처리 방침에 일본정부가 기존 입장을 고수하는 데 대하여 강하게 실망과 유감을 표했다.

 

 부산시는 지난달 27일 열린 ‘한일해협연안 8개 시·도·현 지사 화상회의’에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한 경남, 제주, 전남 시·도지사와 함께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한 우려를 전한 바 있다.

 

 부산광역시의회에서도 지난달 23일,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및 중단 촉구 결의문을 채택하여 정부에 건의하는 등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image02.png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는 지자체 간 연대가 필요한 문제”라며 “특히 시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