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도시 서울을 만든 아름다운 정원 "2020 푸른도시 서울상" 38팀 선정.... 총 1억 69백만원 시…

기사입력 2020.11.10 10:43 조회수 1,06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 시즌2의 피날레 푸른도시 서울상 시상식 10일(화)개최

 9월 공모 후 181건의 대상지 접수, 서류 및 현장심사 거쳐 총 38팀 선정·시상

 민간주도 분야 30팀(상금 69백만원), 민관협력 분야 8팀(100백만원) 시상

 市, 콘테스트 통해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시민주도형 도시녹화운동 확산 기대

 


서울시는 생활 주변에서 꽃과 나무를 심고 가꾸는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또 확산시키기 위해 『푸른도시 서울상 콘테스트』를 개최하여 올해 총 38팀을 ‘푸른도시 서울상’ 대상지로 선정하여 시상한다고 밝혔다.

 

[크기변환]1. 마포구 시민정원사 팝업가든(서강대) 2.jpg

마포구 시민정원사 팝업가든(서강대)
 
‘푸른도시 서울상’ 시상식은 11월 10일(화) 15시부터 16시까지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진행된다.
 
이번 ‘푸른도시 서울상’ 콘테스트는 각계 전문가와 시민 대표로 구성된 심사위원을 중심으로 서류 및 현장심사를 거쳐 접수된 181팀 중 총 38팀(민간주도 분야 30팀, 민관협력 분야 8팀)을 선정하였다. 최종 선정된 팀에게는 서울특별시장상과 인증물을 수여하고 총 1억 69백만 원의 시상금을 지급한다.

[크기변환]2. 중구 황학동 중앙시장.jpg

중구 황학동 중앙시장
 
지난 8월 31일부터 9월 25일까지 접수 받은 결과, 총 181건의 다양한 녹    화사례가 접수되었다. 심사위원은 꽃과 나무, 커뮤니티 전문가 외에도 시    민정원사인 일반시민까지 총 10명으로 구성하여, 적극성, 과정의 감동 및    우수성, 경관성, 녹화 수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였다.
 
이번 심사를 통해 인근 공원을 내 정원처럼 가꾼 사람들, 상처를 치유하고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정원을 가꾼 사람들, 우리 집이지만 이웃들과 나누    며 꽃의 즐거움을 공유하는 사람들 등 동네의 깨끗하고 아름다운 환경과 밝    은 분위기를 위해 주민들이 함께 가꾼 사례를 발굴하였다.
 

[크기변환]3. 송파구 팝업가든 조성(뽕나무공원).jpeg

송파구 팝업가능조성(뽕나무 공원)
 
서울시는 민간주도 분야로 골목길, 민간건축물, 공공건축물 ‘최우수(5백만원)’ 각 1팀,  ‘우수상(3백만원)’ 각 3팀, ‘장려상(1.5백만원)’ 총 18팀(골목길-13, 민간건축물-3, 공공건축물-2) 등 30팀에 69백만 원의 상금을 시상한다. 

또한, 민관협력 분야로 시민과 상호협력하여 도시녹화사업을 추진한 우수 자치구 2팀에게는 서울특별시장상과 정원조성 예산 1억 원을 지원한다.
 
대상을 수상한 자치구 1팀은 50백만원을,  최우수상을 수상한 자치구 2팀에는 각 25백만원의 시상금과 상장, 인증물을 수상하고, ‘우수상’ 자치구 3팀과 ‘장려상’ 자치구 2팀은 인증물만 수여한다.
 

[크기변환]4. 꽃샘길 사랑모임.jpg

꽃샘길 사랑모임
 
서울시는 푸른도시 서울상 시상을 통해 이웃과 함께하는 건강한 동네, 소통과 커뮤니티로 넘치는 마을, 공유를 통한 녹색도시 서울을 만들어 나가는데 앞장 설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또한, 올해는 새롭게 푸른도시의 될성부른 새싹들이란 의미로 심사위원회 특별상 ‘푸른도시 새싹상’ 도입하여 콘테스트에 참여해주신 대상지 5개소를 선정한다.
 
‘푸른도시 서울상’ 콘테스트는 서울시에서 시민 녹색문화운동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의 마지막 피날레 행사로 2013년부터 추진해 온 ‘꽃피는 서울상’의 수상범위 및 시상금을 확대 개편하여 명칭을 변경하였다.
 

[크기변환]5. 은평구 증산동.JPG

은평구 증산동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 시즌2는 매년 서울 전역에서 마을, 골목, 아파트, 학교 등 500여개의 커뮤니티가 참여하여 건강한 녹색공간을 확충하면서 도시에 생기를 불어넣는 시민녹화운동이다.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 시즌2 : 지난 7년 동안 108만 명이 참여하여 2.634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등 시민·단체·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로 도시를 녹화하는 큰 성과를 거두었다.
 
특히 165개 기업에서 128억여 원을 유치하는 등 기업의 사회공헌활동과 연계한 녹화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서울의 녹색공간 확대와 공동체 활성화 및 주민 참여를 이끌어 내면서 민관협치의 우수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크기변환]6. 행운동 주민자치위원회_s.jpg

행운동 주민자치위원회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이번 콘테스트를 통해 시민, 민간단체의 자발적 참여로 이웃과 함께 동네를 가꾸는 정원문화가 확산되고 서울 곳곳이 꽃과 나무가 가득한 생기있고 활기찬 녹색도시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