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2개 단체에서 마스크‧열화상카메라 등 방역물품 기부받아

기사입력 2020.06.23 05:26 조회수 1,07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코로나19 극복 위해 시민, 종교단체, 기업 등 12개 단체에서 방역물품 기부 

 2~3월 마스크 수급 어려울 때 마스크 기부 문의 가장 많아… 68만개 마스크 기부

 열화상카메라 5점, 음압기 10점, 손세정제‧소독제 5,950개, 체온계 100개 기부 

 서울의료원, 보라매병원, 25개 보건소 등의 의료기관, 감염 취약계층 전달


코로나19 장기화로 마스크, 열화상카메라, 음압기 등 방역물품을 구하기 어려운 시기에 의료기관과 취약계층을 위한 방역물품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1월부터 현재까지 시민, 종교단체, 기업 등 12개 단체에서 방역물품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크기변환]서울 북부병원에 열화상카메라 설치.jpg

 

특히 지난 2~3월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수급이 어려울 때 마스크 기부 문의가 가장 많았으며, 서울시에 약 68만개의 마스크가 기부됐다.

 

기부물품은 ▴KF94마스크 20만개(와이제이코퍼레이션) ▴일회용마스크 40만개(글로제닉) ▴의료용 외과마스크 4만4,700개, 체온계 100개(한국불교종단협의회) ▴KF94마스크 2만개(대한불교 조계종) ▴KF94마스크 6,000개(세창에스엠) ▴방진마스크 10,000개(한미동맹친선협회) ▴면마스크 3,000개(전주시여성기업인협의회) ▴면마스크 120개(김춘란) ▴열화상카메라 5점(도시재생안전협회, 다후아테크놀러지코리아) ▴음압기 10점(한국녹색도시협회) ▴손세정제 4,950개(라이온코리아(주)) ▴손소독제 1,000개(미니쉬 치과병원) 등이다.

 

이중 불교단체는 중국이 코로나19로 어려울 때 마스크를 지원했고, 이후 중국에서 답례품으로 보내온 마스크를 다시 서울시에 기부했다. 마스크 6만4,700개와 체온계 100개를 의료기관과 감염 취약계층에 전달해 달라며 서울시에 보내왔다.

 

시는 현재까지 기부 받은 방역물품을 기부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서울의료원, 보라매병원, 25개 보건소 등의 의료기관과 감염 취약계층에게 전달하고 있다.

 

[크기변환]마스크 제조업체 2곳에서 마스크 60만개 기부.JPG

 

김학진 안전총괄실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따뜻한 나눔을 통해 마음은 어느 때보다 가까워지고 있다면서, 감염병 예방을 위해 기부에 동참해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