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6개국 작곡가들이 만든 세월호 6주기 추모 앨범

기사입력 2020.04.03 15:38 조회수 1,18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앨범 제목 “영혼들에게 건네는 작별인사”
23분 분량의 앨범에 총 7곡 수록


세월호 6주기를 추모하기 위해 미국, 네덜란드, 독일, 핀란드, 한국, 그리고 벨기에, 이렇게 6개국에서 모인 7명의 작곡가들이 에픽 음악 (Epic Music) 장르의 추모곡 앨범을 제작했다고 작품 총괄을 맡은 제시윤(Jessie Yun, 한국명: 윤지수) 작곡가가 전했다.


099d6bf5-84c8-4bf2-a128-a0de399a9eab.jpg


2017년부터 계속적으로 세월호 추모 프로젝트를 제작해 온 작곡가 제시윤 씨는 현재 유타대에서 영화영상학을 공부하고 있으며, 영화 음악과 에픽 음악을 작곡하고 있는 대학생이다. 그는 고딕스톰뮤직 (Gothic Storm Music) 등 해외 트레일러 음악 회사에서 에픽 음악을 전문적으로 작곡하고 있고, 엘리트 프로덕션 (EliteProductions) 이라고 하는 유튜브 영화 제작 그룹에서 영화 음악 작곡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또한 유튜브 프로모션 채널에 끊임없이 소개되고 있다고 JNC TV가 보도했다. 

추모곡 앨범 작업은 지난 2월에 시작했으며, 약 70일간의 작업 후 3월 7일에 유튜브에 게재되었다. 슬프면서도 희망적인 웅장한 곡들이 수록된 이 앨범의 제목은 “영혼들에게 건네는 작별인사 (Farewell to the Souls)” 이다.

23분 분량의 앨범에는 총 7곡이 수록되었으며, 곡의 제목은 첫 번째, Final Voyage (마지막 항해), 두 번째, Parting Words (이별의 언어), 세 번째, Always With Us (언제나 우리와 함께), 네 번째, Sea of Echoes (바다의 메아리), 다섯 번째, Never Ending Memories (끝없는 기억), 여섯 번째, Nostalgia (향수), 일곱 번째, Farewell to the Souls (마지막 인사) 이다.

제시윤 씨는 앨범 공유를 부탁하면서, 시간과 노력을 들여서 작곡해 준 7명의 작곡가들에게 많은 관심과 격려를 부탁했다. <작곡가 및 연주자 : Sami J. Laine, Michael Yang, Craig Meier, Jessie Yun, CRZYSND, (CELLIST) Carl Hausman, Wietse R., Timothy Shortell>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