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장애인체육선수단, 피⋅땀⋅눈물로 전국 4위 등극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부산선수단 역대 최대메달 획득
기사입력 2020.02.18 11:10 조회수 1,42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부산선수단, 금 2⋅은 4⋅동 9 획득(전국 4위, 역대 최다메달 3위)

◈ 도약상(최다점수 향상 시·도), 도전상(중증·여성 선수 최다참가) 대회장배 2개 수상

◈ 부산광역시장애인체육회(회장 오거돈), 전지훈련비 확대 지원⋅동계지도자 배치⋅우수선수 육성비 대폭 증액 등 지역적 한계 넘어 동계장애인스포츠에 전폭적 지원 결실

 

 부산장애인체육선수단이 지난 10월 전국장애인하계체육대회에서 전국 4위에 이어,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서도 작년 전국 10위에서 무려 6계단이나 상승하는 기염을 토하며 전국 4위(역대 최다 메달 3위)를 기록했다.

 

image04.png1.png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7개 참가 시・도 중 전년 대비 종합점수가 가장 크게 오른 시·도에 주어지는 도약상(대회장배)과 최다종목, 중증·여성 참가선수가 제일 많은 시·도에 주는 도전상(대회장배)까지 수상하는 영광을 차지하였다.

 

image07.png

 

눈이나 얼음이 거의 없는 부산의 자연환경과 설상・빙상 등 전용연습공간 또한 부족한 훈련환경에서 부산선수단이 금 2개・은 4개・동 9개를 획득하며 종합득점 11,206점으로 종합 순위 4위를 차지했다는 것은 선수와 지도자 모두의 땀과 눈물의 결정체다.

 

  애초 종합 6위를 목표로 했던 부산선수단은 쇼트트랙(빙상), 휠체어컬링, 크로스컨트리, 아이스슬레지하키 등에서 뛰어난 경기력으로 목표보다 높은 성적을 올렸다. 게다가 스노보드에서 대회 첫 메달을 획득하며, 선수단에 활기를 불어넣었고, 쇼트트랙(빙상)에서 2관왕이 배출되면서 목표 초과 달성의 기반을 다잡았다.

 

image08.png

 

 쇼트트랙(빙상) 최예준(상당중)이 남자 쇼트트랙 지적장애(IDD) 청년부 500m, 1,000m에서 2관왕에 올랐으며(금 2), 스노보드 이종수(장애인스키협회)가 뱅크드슬라롬 청각장애(DB), 알파인스키 박은지/김호준(장애인스키협회)이 여자 알파인 대회전 B 블라인딩, 이현미/최신애(장애인스키협회)가 바이애슬론 여자 스프린트 B(시각장애) 4.5Km, 크로스컨트리 여자 free B(시각장애) 6Km에서 각각 은메달 1개씩을 획득하며(은 4) 다시 한번 스포츠 도시 부산의 위상을 드높였다.

 

 부산광역시장애인체육회(회장 오거돈)는 장애인스포츠선수 고용확대(동계체전 선수), 체계적 전지훈련을 위한 예산 지원, 동계 스포츠지도자 확대 등 그간 장애인동계체육인 육성에 많은 노력을 해왔으며 올해도 동계스포츠 지도자 확충, 훈련장 확보 등 장애인동계스포츠 지원을 위해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

 

image09.png

 

한편 대회 1위는 24,024점(금 25 은 17 동 14)을 얻은 경기도가 차지했으며, 서울, 강원, 부산이 그 뒤를 이었다.

[김상규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