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현황 점검 회의 가져

개학을 앞두고 교육청에 학교별 전담관리자 지정과 방역물품 신속 지원 당부
기사입력 2020.02.06 19:27 조회수 91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종특별자치시의회(의장 서금택) 교육안전위원회(위원장 상병헌)는 지난 5일 교육청과 시청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현황 및 대책 방향을 듣고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크기변환]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현황 점검.jpg

 

교육안전위원회의 대응 현황 점검 결과, 현재 교육청(민주시민교육과)은 각 학교별 전담관리자를 지정해 보고체계를 통일하고, 개학 전 각 학교에 방역 소독 및 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 지원을 위해 예비비를 긴급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시청(시민안전실)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운영 중이며, 폐렴 진단에 필요한 선별지원소 내 이동식 엑스레이(X-Ray) 등을 설치하기 위해 1억 5,400만원의 예비비를 긴급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시는 충남대병원 세종의원을 선별진료소로 지정해 운영하는 등 예방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자리에서 상병헌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과 유입 차단을 위한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교육청에는 정상적인 개학 일정에 맞춰 2월 중으로 방역 관련 물품 지원 공급 등을 조속히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상 위원장은 시가 관할하는 학교 밖 청소년기관과 어린이집 아동들에게도 방역물품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손현옥 부위원장은 학생과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위생 및 감염병 예방활동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학교에 마스크와 알코올 소독제를 충분히 비치해달라고 주문했다.

 

 박성수 위원은 일원화된 컨트롤타워가 있어야 체계적인 상황 관리가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하고, 세종시청과 교육청에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는 조직을 지정‧구성하여 상호 소통해 줄 것을 주문했다.

 

 박용희 위원은 타 지역 학교에서 개학 연기와 유치원 휴원 조치를 취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유사시 학원에서도 문제가 발생하게 되면, 조속히 휴원 조치를 취하게 하는 등 세심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채성 위원은 바이러스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활동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하는 한편, 교육여건 저하 및 공백이 없도록 학생들의 불편사항들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교육안전위원회는 오는 3월 4일부터 개최되는 제61회 임시회 이전까지 집행기관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체계를 지속 점검하고, 제61회 임시회 회기 중 관련 사항들에 대해 질의할 방침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